Search

장점이 빛나는 이력서를 쓰는 방법

채용 시즌이 다가오면서 요즘 멘토링을 하면 이력서나 자소서를 함께 보고 피드백을 주고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이때 많은 학생이 이력서에 대해 오해하고 있는 부분들이 있는데 그 대표적인 오해 중 하나는 '나에 대해 모든 걸 보여줘야 한다는 것'이다. 이력서에 대해서 정말 중요한 건 나에 대한 모든 걸 보여주는 게 아닌 '나의 매력'을 돋보이게 하는 게 훨씬 중요하다.
일단 이력서는 하나의 글이다. 그리고 글에서 중요한 건 바로 '읽는 사람'이기 때문에 내가 하고 싶은 말이 아니라 상대방이 듣고 싶은 말을 작성해야 한다. 너무 당연하지만, 사람을 누구나 글을 쓰면 자기중심적으로 쓸 수밖에 없다. (그래서 나도 지금 회사에 지원할 때 썼던 자소서를 블로그에 올렸다가....창피해서 비공개로 변경했다...)
우리는 상대방이 듣고 싶은 말을 작성해야 하므로 이 '상대방'을 잘 정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보통 이력서는 '회사'라는 상대방에게 보여주기 위해서 작성하는데 회사가 지원자에게 가장 궁금한 것은 무엇을 '잘' 할 수 있는 사람인지이다.
회사는 일하는 곳이고 좋은 결과를 만들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잘하는 게 있어야 한다. 무언가를 잘하지 않는 사람을 회사에서는 원할 리가 없다. 그런데 이걸 고려하지 않으면 내가 잘하는 게 아닌, 내가 경험해 본 것들 중심으로만 이력서를 작성하게 된다. 하지만 회사는 나의 자서전이 궁금한 게 절대 아니다.
핵심은 뭘 잘할 수 있고, 그걸 잘하기 위해 어떤 문제 해결 과정을 거쳤느냐이다. 여기서 이 '잘'한다는 키워드가 굉장히 부담스러울 수도 있다(워낙 세상에 잘하는 사람들이 맣으니...). 물론 다른 사람들과 비교해서 월등히 잘하는 게 가장 좋겠지만, 우리는 대부분 남과 비교해서 월등히 뛰어나기는 쉽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남과 비교하기보다는 '내가 가진 역량' 중에 잘하는 걸 전략적으로 표현하고, 키우는 게 중요하다. 특히 주니어라면 이력서, 자소서, 면접 모두 내가 잘하는 것에 대한 문제 해결 과정과 그 과정이 있었기 때문에 앞으로 있을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
예시로 아래와 같은 이력서를 보자
이런 이력서를 본다면, 이 사람이 '경험'한 게 보이지 '잘' 한 거를 볼수는 없다. 그리고 대부분의 이력서와 자소서가 이렇게 작성되어있다. 이 사람이 어디서 뭐 전공했고, 어디서 인턴 경험했고, 어떤 거 만드는 일에 참여를 했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만약 이 프로젝트 정말 엄청나게 성공한 거라던지, 정말 들어가기 힘든 회사가 아니라면 어떨까? 이력서가 정말 평범해 보일 것이다.
'그래서 결국 이 사람이 뭘 잘하는 거지?'라는 의문점만 남게 되고, 커리어 자체가 정말 엄청난 게 아니라면 결코 매력을 어필할 수가 없다.
그럼 과연 이력서를 잘 쓴다는 건 뭘까요? 바로 매력적인, 이 사람의 장점이 눈에 들어올 수밖에 없고 직접 만나보고 싶은 이력서일 것이다. 물론 직접 이 사람을 만나보고 싶게 만들기 위해 엄청난 스펙과 스토리를 만드는 것도 좋은 방법이지만, 보통 사람들이 가지기는 힘든 경험이다. 그럴수록 나의 강점에 더 집중한, 내 매력이 가장 돋보이게끔 작성해야 한다. 그래서 꼭 추천해보고 싶은 건 이력서를 내가 얻은 '역량' 중심으로 작성하는 것이다.
이렇게 이력서를 보면 이전 이력서와는 크게 2가지가 다르다. 먼저 내가 잘하는 역량이 무엇인지 보이고, 그리고 구체적인 숫자가 들어가 있어서 머릿속에 그림이 훨씬 잘 그려진다는 것이다. 숫자가 있으면 훨씬 구체적인 그림이 그려진다.
이런 식으로 이력서를 내 경험에서 내가 가장 많이 성장한 능력 중심으로 정리해보면 내가 어떤 역량을 가진 지원자인지 스스로 판단하고 객관화할 수 있다. 그리고 지원하는 회사에 따라 어떤 역량을 가장 먼저 어필하는 것이 매력적일지 보면서 회사에 따라 수정하면 된다.
이렇게 하면
"어라 이 사람의 리더십 역량 혹은 리팩터링 역량이 더 궁금한데?"
"UX 성능 개선하는 문제 해결 과정 더 궁금한데?"
하면서 자소서와 이력서를 더 보게 되고, 만나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수 있다.
과연 지금 나의 이력서와 자소서를 보고 어떤 걸 '잘하는' 사람인지 한번 체크해보면 어떨까?